"PASSHADA" 교육서비스 경쟁력

  • ONTACT_시스템
  • 스터디카페
  • 멘토링서비스
  • AI학습봇

시간과 공간의 제약이 없다

ONTACT_시스템

패스하다 ONTACT_시스템은 온.오프 경계를 허물고 장소 제약 없는 "메타버스" 세상을 준비합니다.

모든 것들이 융합되는 초(超)연결의 시대에서 그동안 하지 못한, 가보지 않은
다양한 학습관리 서비스와 교육 프로그램을 만들어 가겠습니다!

스터디카페

"PASSHADA" 스터디카페에서 오프라인관리부터 ONTACT_특강까지!
수도권 교육특구강사 [ 1:1 ]선택하고,소통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실시간쌍방향학습케어_멘토링

AI_학습봇

인공 지능 학습봇을 통해 더욱 섬세 학습 관리를 받아보세요!

초기 담당 선생님의 학습 플랜 SNS에서 부터 중·장기 AI선생님의 개별 학습 플랜 까지
학습봇을 통해 실시간 학습피드백을 제공합니다.




4차산업혁명 시대, 역량강화프로그램

각종 기술 문명 IT 기기들이 나오는 시점에서 배우는것도 중요하지만
이를 익히고 활용할 수 있는 “習”의 시대에 맞는 미래 주역을 위한 교육서비스를 새롭게 마련하고자 합니다.

보다 더 체계적인 관리와
운영시스템 관리로 習을 완성합니다

  • 배움의 길은 끝이 없습니다.
    우리는 계속 배움의 교육을 지속합니다.
  • 완성도높은 응용학습으로
    공부의 스피치를 최대로 끌어올리다
  • 읽고 쓰는 능력을 의미합니다.
    스마트시대는 디지털기기의 응용학습

디지털 시대에 다양한 교육정보를 배우고 , 완벽하게 익히고 지식과 잠재력을 발전시키는 능력
의 "PASSHADA"는 “習”을 중심으로 하는 중.고등학교 청소년 대상 비대면 학습관리 서비스를 최초로 설계 운영합니다.

"PASSHADA"4차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우리 아이들미래교육
여러분함께 만들어 가고자 합니다.

물고기잡아주지 말고,
물고기잡는 법알려 주는 겁니다!

100% 문제 해결은 불가능합니다. 고민거리와 문제점을 사전에 찾고 해결할 수 있도록
패스하다 는 전문가와 함께 방향을 제시합니다.

"PASSHADA" 멘토링 생생 Live 체험후기

컨설팅 상담을 받은 고객님들이 직접 남기신 100% 체험 후기 글 입니다.

-->

진로.진학무료컨설팅은 "패스하다" 온라인. 스터디카페. 모바일을 통해 이용신청이 가능합니다.

금주의 교육 이슈 & 뉴스

"패스하다" 에서 금주의 교육계의 이슈들을 모아서 전달해 드립니다.

경희대 수시결과 4개년 정리

경희대가 2022학년도 수시결과를 발표했다. 상위권 대학의 전형변화 및 경희대 자체 전형변화로 인해 입결은 어떻게 변했는지 지난 4개년 결과를 정리했다.


▶ 고교연계전형

2021학년도까지 서류 70% + 교과 30%의 학생부 종합전형으로 운영해오던 고교연계전형이 대입공정성 강화방안으로 인해 2022학년도에는 교과 80+출결 봉사 20의 교과전형으로 변경되며 2합 5(1)의 수능최저 학력기준을 신설했다. 입결의 소폭 상승이 예상되었으나 상위권대학 학생부 교과전형이 신설 또는 확대되고, 높지는 않지만 수능최저가 적용이 되어 입결의 상승은 크게 보이지 않았다.

다만 전년도에 비해 경쟁률이 5.2:1에서 10.5:1로, 충원율이 178.3%에서 240.9%로 크게 늘었다. 2022학년도 상위권 대학 학생부 교과전형 경쟁률은 매우 높았고, 이에 따라 경희대 고교연계전형 최초합격자들은 상위 대학으로 대거 이탈했다.

2022학년도 경희대 고교연계전형 수능최저학력기준 충족률은 전체 평균 78.7%로 비교적 높은 편이었다. 내신 1점 후반대 학생들에게 2합 5(1)의 수능최저 학력기준은 높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고, 1등급 정도를 더 높여도 괜찮을 듯 하다. 

2023학년도 경희대 고교연계전형은 다시 교과 70% + 서류 30%로 전형방법이 변하며, 수능최저도 적용한다. 교과 100% 전형과 달리 학생부가 평가되어 학과 또는 계열이 전혀 다른 묻지마 지원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또한 최상위 인기모집단위인 의치한약에서도 모집을 시작한다.




아래 그림은 고교연계전형 주요 모집단위의 3개년 산포도 비교이다.(출처: 장문성) 정보디스플레이학과의 입결변화가 눈에 띈다. 

 


 ▶ 네오르네상스전형

 경희대 네오르네상스전형은 서류중심에서 내신중심의 선발기조로 변하는 흐름이 눈에 띈다. 서류 블라인드와 학생부 제공 항목 및 글자수 축소 등이 원인인다. 경희대 입학처에서도 교육과정이 일반고와 크게 다르지 않은 자사고의 학생부는 큰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고 말한 바 있다.  

2022학년도에 첫 모집을 시작한 약학과는 2022학년도 네오르네상스전형 모집단위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고, 내신평균 1.6, 서류 및 면접점수도 매우 높았다. 내신 1점 초반의 합격이 대부분이었다.

내신중심의 선발기조가 엿보이는 가운데 네오르네상스 전형의 전체 경쟁률, 충원율, 서류 및 면접 점수는 큰 변화가 없다.



아래 그림은 네오르네상스전형 주요 모집단위의 3개년 산포도 비교이다.(출처: 장문성) 의예과의 산포도 변화가 눈에 띈다.

 

  

출처 : 괜찮은 뉴스(http://www.nextplay.kr) 

의치약한수 정시 이제는 나군이 주력군!

자유롭게 6개 전형을 선택할 수 있는 수시모집과 달리 정시모집은 모집군마다 1개씩만 지원을 할 수 있다. 그래서 수시모집에 비해서 정시모집은 전략적으로 고민해야 할 것들이 더 많다.

 

 

2022학년도에 약대가 학부모집을 시작했고, 의대 모집군 변화가 매우 컸다. 이후 모집군이 이동이 크지는 않았지만 일부 대학들이 모집군을 이동하면서 가군과 나군의 인원 배치가 달라졌다.

2021학년도에 의치한수 전체의 가군 비율이 50.2%로 가장 많았다. 2022학년도까지도 45.6%로 가군이 가장 많았지만 2023학년도에는 나군이 45.7%로 가장 많아졌고 2024학년도에는 49.8%로 더 많아졌다. 2023학년도까지 가군 선발 인원이 가장 많았던 의대도 2024학년도에는 가군보다 나군의 인원이 조금 더 많아졌다. 워낙 정시모집인원이 많은 전북대가 가군에서 나군으로 이동하면서 큰 변화가 발생했다.

 


아래 자료는 2024학년도 군별 모집인원 순으로 정렬한 것이다. 노란색으로 표시된 것이 모집군 이동을 나타내는 것이다.

2022학년도에 서울대가 가군에서 나군으로 이동하면서 수도권 의대들의 모집군 이동이 대거 일어났다. 건국대(글로컬)는 2022학년도에 처음 학부모집을 시작했는데 나군에서 모집을 했다. 가톨릭관동대는 2021학년도까지 다군이었다가 2022학년도에 나군으로 이동했다 2024학년도에 다시 다군으로 이동했다.

2023학년도에는 다군에 있던 제주대가 나군으로, 가군에 있던 아주대가 나군으로 이동하면서 가군과 나군의 격차가 줄었는데 2024학년도에는 가톨릭관동대가 다군으로 이동했지만 정시모집인원이 58명이나 되는 전북대가 가군에서 나군으로 이동하면서 가군보다 나군을 더 많이 선발하게 되었다.


치대도 2022학년도에 수도권 3개 치대가 모집군을 바꾼 이후 2023학년도에는 경북대가 가군에서 나군으로 이동했고, 2024학년도에는 부산대가 가군에서 나군으로 이동하면서 나군의 선발인원이 절대적으로 많아졌다. 나군이 60명 증가할 때 가군은 32명 감소하였다.


한의대는 2021학년도에도 나군이 가장 많이 선발하는 모집군이었다. 2022학년도에 가천대와 경희대가 서로 모집군을 바꿨는데 아무래도 가천대보다 경희대 모집인원이 많다보니 나군의 비중이 더 커졌다. 2023학년도에 부산대가 나군에서 가군으로 이동하면서 나군 비중이 다소 줄었는데 2024학년도에는 모집군 이동은 없지만 정시모집 인원이 급격히 감소하면서 나군의 비중이 더 높아졌다. 가군의 대전대와 동신대가 정시모집인원을 급격히 감소시켰다.


약대는 2022학년도부터 학부모집을 다시 시작했다. 첫해 가군과 나군의 모집인원이 거의 비슷한 수준이었는데 2023학년도에 고려대 세종이 가군으로 이동하고 경희대와 동국대가 나군으로 이동하면서 가군과 나군의 격차가 조금 더 벌어졌다.

2024학년도에는 다군의 삼육대와 아주대가 나군으로 동시에 이동하면서 가군과 나군의 모집인원 격차가 100명으로 벌어지게 되었다. 다군은 순천대와 제주대만이 선발을 하게 되었다.


수의대는 모집군 이동이 거의 없는 편이었다. 2022학년도에 서울대가 가군에서 나군으로 이동했고, 2023학년도에 경북대가 가군에서 나군으로 이동하면서 가군의 비중이 점점 감소하게 되었다. 2021학년도에 70:20 정도의 비율이었던 가군, 나군의 비율이 2024학년도에는 55:35 정도의 비율로 격차가 감소하였다.

  

출처 : 괜찮은 뉴스(http://www.nextplay.kr) 

[유성룡의 '입시포인트']고3 4월 학력평가 채점 결과 분석

2023학년도 수능시험 대비 두 번째 모의시험으로 지난 4월 13일 경기도교육청이 주관하여 실시한 4월 전국연합학력평가(이하 4월 학평)의 채점 결과가 5월 3일 발표되었다.


이번 4월 학평에서 가장 큰 관심사는 3월 학평과 마찬가지로 2022학년도 수능시험 때부터 도입한 선택 과목에 따른 유ㆍ불리를 판단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다시 말하면 국어 영역에서는 ‘화법과작문, 언어와매체’ 중 어느 과목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한지, 수학 영역에서는 ‘확률과통계, 미적분, 기하’ 중 어느 과목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한지를 살피는 것이 아닐까. 

왜냐하면 현행 수능시험 국어ㆍ수학 영역의 점수가 공통 과목 점수를 활용하여 선택 과목 점수를 조정하는 방식으로 산출해 선택 과목별 응시 집단의 학력 수준과 출제 난이도 등에 따라 점수의 유ㆍ불리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한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주관하여 실시하는 수능시험과 수능 모의평가에서는 국어ㆍ수학 영역의 선택 과목별 점수를 공개하지 않지만, 시ㆍ도교육청이 주관하여 실시하는 학력평가에서는 국어ㆍ수학 영역의 선택 과목별 원점수 평균을 공개한다.

4월 학평에서 선택 과목별 원점수 평균은 수학 영역의 경우 미적분 47.73점, 기하 35.81점, 확률과통계 28.44점으로 미적분이 확률과통계보다 19.29점 높았다. 3월 학평에서도 미적분 45.44점, 기하 32.80점, 확률과통계 26.65점으로 미적분이 확률과통계보다 18.79점 높았었다.

국어 영역의 경우에는 언어와매체 67.55점, 화법과작문 58.03점으로 언어와매체가 화법과작문보다 9.52점 높았으며, 3월 학평에서도 언어와매체 59.98점, 화법과작문 55.91점으로 언어와매체가 화법과작문보다 4.07점 높았었다. 

그리고 선택 과목별 응시자 비율은 국어 영역의 경우 화법과작문 66.18%(189,902명), 언어와매체 33.82%(97,048명)로 화법과작문이 많았고, 수학 영역의 경우에는 확률과통계 54.52%(155,934명), 미적분 41.07%(117,473명), 기하 4.40%(12,592명)로 확률과통계가 가장 많았다. 3월 학평에서도 국어 영역은 화법과작문 65.35%(196,795명), 언어와매체 34.65%(104,362명)로 화법과작문이 많았고, 수학 영역의 경우에는 확률과통계 56.79%(170,622명), 미적분 39.08%(117,397명), 기하 4.13%(12,403명)로 확률과통계가 가장 많았었다.

그런데 수학 영역의 경우 미적분과 기하 응시자 비율이 3월 학평보다 1.99%포인트와 0.27%포인트 증가한 반면 확률과통계 응시자 비율이 2.27%포인트 감소하였다. 이처럼 3월 학평보다 미적분 응시자 비율이 증가한 것은 원점수 평균으로도 알 수 있듯이 미적분 응시자가 확률과통계보다 높은 성적 결과를 보인 것이 적지 않게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앞으로 치르게 될 6월ㆍ9월 수능 모의평가는 물론 11월에 치르게 될 2023학년도 수능시험에서도 미적분 응시자의 비율은 지난해와 비슷하게 다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국어ㆍ수학 영역의 선택 과목과 관련해서 유념해야 할 부분이 있다. 그것은 국어 영역은 자신 있는 과목으로 선택하여 집중 대비하면 되지만, 수학 영역은 대학의 지원 계열에 맞춰 인문계 모집단위 지원자는 확률과통계, 자연계 모집단위 지원자는 미적분으로의 선택을 우선적으로 염두에 두고 대비하라는 것이다.

특히 수학 영역에서 1등급 인원이 미적분이 확률과통계보다 7, 8배 많다는 말만을 듣고 선택 과목을 변경하지 않았으면 한다. 만약 문과 수험생으로 수학 영역이 3등급 이하라면 미적분으로의 변경은 가능한 한 고려하지 않는 것이 좋다. 그래도 변경하고자 한다면 이번 4월 학평의 미적분 문제를 시험 볼 때와 동일한 조건 속에서 모두 풀어보고 난 다음 성적 향상 가능성과 대비 정도 등을 냉정히 판단하고 정했으면 한다.     

이번 4월 학평의 채점 결과를 3월 학평과 비교하여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사회탐구 영역 생활과윤리, 과학탐구 영역 생명과학Ⅰ 가장 많이 응시

이번 4월 학평에는 289,285명의 고3 수험생이 응시했다. 이는 3월 학평에 303,336명이 응시했던 것보다 14,051명이 감소한 것이다. 4월 학평에서 응시자 수가 이처럼 감소한 것은 2023학년도 수시 모집에서 가장 중요한 전형 자료 중 하나인 학생부 교과 성적의 바로미터가 될 3학년 1학기 중간고사 대비에 대한 부담으로 인해 그만큼 고3 수험생이 덜 응시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이후 진행되는 6월ㆍ9월 수능 모의평가와 2023학년도 수능시험에서는 이보다 훨씬 많은 수험생들이 응시할 것이다. 따라서 이번 4월 학평 성적 결과로만 지원 대학과 모집단위를 정하지 않았으면 한다. 다만, 3월 학평 성적 결과와 비교해서 어느 영역과 과목의 성적이 향상하였는지, 또는 하락하였지 등을 살펴보고 그에 따른 영역/과목별 대비 계획을 좀 더 구체화시킬 필요는 있다.

이번 4월 학평의 영역 응시자 수는 한국사 영역이 289,285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영어 영역 288,738명, 국어 영역 286,950명, 수학 영역 285,999명, 탐구 영역 287,541명 순이었다. 이 중 선택 과목을 두고 있는 국어ㆍ수학 영역의 선택 과목별 응시자 수는 국어 영역의 경우 화법과작문 189,902명, 언어와매체 97,048명으로 화법과작문이 언어와매체보다 2.0배 더 많이 응시했다. 3월 학평에서도 화법과작문 196,795명, 언어와매체 104,362명으로 화법과작문이 언어와매체보다 1.8배 더 많이 응시했었다. 

수학 영역의 경우에는 확률과통계 155,934명, 미적분 117,473명, 기하 12,592명으로 확률과통계가 기하보다 12.4배 더 많이 응시했다. 3월 학평에서도 확률과통계 170,622명, 미적분 117,397명, 기하 12,403명으로 확률과통계가 기하보다 무려 13.8배 더 많이 응시했었다. 수학 영역에서 눈여겨봐야 할 선택 과목은 미적분으로 3월 학평보다 1.99%포인트 증가했다는 것이다.

이러한 국어ㆍ수학 영역의 선택 과목별 응시자 수는 6월과 9월 수능 모의평가와 11월 수능시험에서도 변동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수학 영역의 경우 미적분 응시자가 좀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참고로 지난해의 경우 4월 학평에서 34.2%이었던 미적분 응시자 비율이 2022학년도 수능시험에서는 38.0%로 증가했었다. 

절대평가 9등급제로 시행되는 영어 영역의 응시자 비율은 3월 학평보다 약간 하락하였다. 3월 학평에서는 전체 응시자의 99.9%(302,984명)가 응시했는데, 이번 4월 학평에서는 전체 응시자의 99.8%(288,738)가 응시했다. 한국사 영역은 필수 영역으로 3월 학평과 마찬가지로 전체 응시자 모두가 응시했다. 

사회/과학탐구 영역은 통합으로 실시함에 따라 사회탐구를 몇 명이 응시했는지, 과학탐구를 몇 명이 응시했는지를 정확히 알 수는 없다. 다만, 선택 과목별 응시자 수가 발표되어 사회탐구가 과학탐구보다 좀 더 많은 수험생이 응시했다는 것은 알 수 있다. 예컨대 최대 선택 과목의 응시자 수가 사회탐구에서는 생활과윤리가 96,103명이었고, 과학탐구에서는 생명과학Ⅰ이 83,621명이었기 때문이다.

사회탐구 영역의 과목별 응시자 수는 생활과윤리 > 사회문화 > 한국지리 > 윤리와사상 > 정치와법 > 세계지리 > 동아시아사 > 세계사 > 경제 순이었다. 그리고 과학탐구 영역의 과목별 응시자 수는 생명과학Ⅰ > 지구과학Ⅰ 〉화학Ⅰ > 물리학Ⅰ > 생명과학Ⅱ > 지구과학Ⅱ > 화학Ⅱ > 물리학Ⅱ 순이었다. 이와 같은 사회/과학탐구 영역의 과목 선택 순위는 6월과 9월 수능 모의평가는 물론 11월 수능시험에서도 큰 변화 없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4월 학평 채점 결과에서는 3월 학평과 마찬가지로 영역 및 선택 과목별 원점수 평균과 표준편차를 비롯해 9등급 등급 구분 표준점수와 점수대별 누적 인원 분포표도 함께 보여주고 있다. 그런데 이러한 채점 결과 자료만을 보고 어느 영역이 유리하고, 어느 영역이 불리하고를 단순하게 판단해서는 안 된다.

영역별 출제 난이도와 응시자 수 등에 따라 응시 영역과 선택 과목 간에 점수 차가 3월, 4월, 7월, 10월 학평은 물론, 6월과 9월 수능 모의평가와 11월 수능시험에서도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영역이나 과목을 변경하고자 할 때에는 원점수가 높다는 이유만으로 변경하지 않았으면 한다. 

또한 수능시험 성적표에는 영어ㆍ한국사ㆍ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원점수에 따른 절대평가 9등급으로 표기되고, 나머지 영역이나 과목들은 상대평가에 따른 표준점수ㆍ백분위ㆍ등급이 표기된다. 이 중 표준점수는 난이도가 쉽게 출제되면 낮은 점수로 나오고, 난이도가 어렵게 출제되면 높은 점수로 나온다.

이에 영역별 성적 향상 정도 등을 파악하고자 할 때에는 문제가 쉬었다, 어려웠다에 따라 점수가 변화하는 원점수나 표준점수보다는 전체 응시자 중에서의 성적 위치를 보여주는 백분위로 파악하는 것이 좋다. 아울러 영역 및 과목별 백분위를 기준으로 앞으로의 성적 향상 목표는 물론 학습 계획 등을 세워 꾸준히 실천해 나가길 당부한다.

수학 영역 가장 어렵게 출제되어 최고점 160점 기록

선택 과목을 두고 있는 국어ㆍ수학 영역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국어 영역 135점, 수학 영역 160점이었다. 3월 학평에서는 국어 영역 144점, 수학 영역 165점이었다. 그렇다고 등급별 구분 표준점수에 있어서도 국어ㆍ수학 영역의 최고점처럼 25점의 점수 차를 보이지는 않았다. 1등급의 경우는 수학 영역 138점, 국어 영역 130점으로 8점의 점수 차를 보였고, 2등급의 경우에는 수학 영역 128점, 국어 영역 125점으로 3점의 점수 차를 보였으며, 3등급의 경우에는 수학 영역 118점, 국어 영역 117점으로 1점의 점수 차를 보였다. 하지만, 4등급의 경우에는 국어 영역 108점, 수학 영역 103점으로 국어 영역이 5점 높은 점수 차를 보였고, 5등급의 경우에도 국어 영역 96점, 수학 영역 89점으로 국어 영역이 7점 높은 점수 차를 보였다.

만점자 비율은 국어 영역 0.74%(2,111명), 수학 영역 0.08%(242)이었다. 3월 학평에서는 국어 영역 0.15%(445명), 수학 영역 0.00%(1명)이었고, 2022학년도 수능시험에서는 국어 영역 0.01%(28명), 수학 영역 0.63%(2,702명)이었다. 이러한 만점 비율로 볼 때 이번 4월 학평에서 국어ㆍ수학 영역은 3월 학평보다는 다소 쉽게 출제되었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2022학년도 수능시험과 비교하면 국어 영역은 약간 쉽게 출제되었고, 수학 영역은 다소 어렵게 출제되었다고 볼 수 있다.   

사회/과학탐구 영역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사회탐구의 경우 경제가 80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한국지리ㆍ정치와법 76점, 세계사 74점, 윤리와사상ㆍ동아시아사 73점, 세계지리ㆍ사회문화 72점, 생활과윤리 70점 순이었다. 이에 비해 1등급 구분 표준점수는 경제가 73점으로 가장 높았고, 그 뒤로 세계사 72점, 한국지리ㆍ정치와법 71점, 윤리와사상ㆍ동아시아사 70점, 세계지리 69점, 사회문화 68점, 생활과윤리 66점 67점 순이었다. 1등급과 2등급 간의 구분 표준점수 차는 경제가 9점으로 가장 컸고, 이어 한국지리ㆍ세계사 7점, 정치와법 6점, 윤리와사상ㆍ세계지리ㆍ동아시아사 5점, 생활과윤리ㆍ사회문화 3점 순이었다.

과학탐구의 경우에는 지구과학Ⅱ가 86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생명과학Ⅱ 84점, 물리학Ⅱ 82점, 화학Ⅱ 81점, 지구과학Ⅰ 78점, 물리학Ⅰㆍ생명과학Ⅰ 75점, 화학Ⅰ 74점 순이었다. 그리고 1등급 구분 표준점수는 지구과학Ⅱ 79점, 생명과학Ⅱ 78점, 물리학Ⅱㆍ화학Ⅱ 75점, 지구과학Ⅰ 71점, 물리학Ⅰㆍ화학Ⅰㆍ생명과학Ⅰ 68점 순이었다. 1등급과 2등급 간의 구분 표준점수 차는 지구과학Ⅱ가 19점으로 가장 컸고, 이어 생명과학Ⅱ 16점, 물리학Ⅱㆍ화학Ⅱ 10점, 지구과학Ⅰ 7점, 화학Ⅰ 5점, 물리학Ⅰㆍ생명과학Ⅰ 4점 순이었다.

이러한 영역/과목 간 등급 구분 점수 차는 난이도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고3 수험생들은 자신의 점수가 등급 내에서 어느 정도인지 반드시 확인해 둘 필요가 있다. 이는 앞으로 영역/과목별 대비 전략을 세우는 데 있어서 중요한 기준이 되어주기 때문이다. 비록 동일 등급이라고 하더라도 목표 점수를 세우고 대비하는 것이 수능시험 성적 향상에 도움된다.   

이에 더해 표준점수 최고점이 높은 영역이라고 해서 전체 등급별 구분 표준점수도 높을 것으로 예단하지 않았으면 한다. 아울러 이번 4월 학평에서 어렵게 출제되었다고 수능시험에서도 어렵게 출제될 것이라고 단정하지 않았으면 한다. 

절대평가 9등급제로 성적이 표기되는 영어 영역의 등급 간 응시자 비율은 1등급 4.77%(13,760명), 2등급 11.59%(33,477명), 3등급 18.73%(54,074명), 4등급 17.62%(50,883명), 5등급 13.65%39,413명) 등으로 5등급 이내가 66.36%를 차지했다. 이는 3월 학평에서 68.01%이었던 것보다 1.65%포인트 감소한 것이 된다.

 한국사 영역은 1등급 8.32%(24,074명), 2등급 8.50%(24,585명), 3등급 10.79%(31,227명), 4등급 13.80%(39,907명), 5등급 15.76%(45,032명) 등으로 5등급 이내가 57.17%를 차지했다. 이는 3월 학평에서 62.88%이었던 것보다 5.71%포인트 감소한 것이 된다.

이와 같은 영어와 한국사 영역의 등급별 응시자 비율 역시 6월ㆍ9월 수능 모의평가와 11월 수능시험에서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표 1】4월 학력평가 수능시험 영역별 응시 인원 비교

영역

과목명

4월 학력평가

3월 학력평가

2022학년도 수능시험

인원

비율(%)

인원

비율(%)

인원

비율(%)

국어

화법과 작문

189,902

65.6

196,795

64.9

312,691

69.8

언어와 매체

97,048

33.5

104,362

34.4

133,889

29.9

수학

확률과 통계

155,934

53.9

170,622

56.2

222,011

49.5

미적분

117,473

40.6

117,397

38.7

170,484

38.0

기하

12,592

4.4

12,403

4.1

37,304

8.3

상담문의량이 많으면 전화상담대기 시간이 길어져 불편하실 수 있을수 있으니, 카톡상담 및 1:1 문의게시판도 이용해 주시면 신속한 응대처리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조선교육문화미디어사업자등록번호 : 104-86-08292대표이사 : 금교돈
등록일자:2015년4월20일 | 제호: 조선에듀E-mail : master@passhada.co.kr
주소 : 서울 중구 세종대로21길 30,1층 청소년보호책임자 임광림 통신판매신고 제 중구-07684호
인프라에듀주식회사사업자등록번호 : 697-87-00431대표이사 : 곽성원
Tel : 1599-9572 [고객센터 운영시간 PM 14:00 ~ 20:00]E-mail : business@passhada.co.kr
주소 : 서울 양천구 목동로 19길 11 5층 통신판매신고 제 2016-서울양천-0275호
본 사업은 (주)조선교육문화미디어와 공동으로 기획관리 되며 ㈜인프라에듀가 주관한다.
COPYRIGHTSⓒ2021 PASSHADA ALL RIGHTS RESERVED

EVENT_공부법찾기 무료검사
회원가입후 전화번호와 이름을 남기시면 이벤트 참여가능합니다. ( 기한: ~ 1월31일 )

개인정보수집이용동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