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ray ( )

큐레이션

큐레이션을 통해 선별된 양질의 교육서비스 공유활용
자녀교육부터 학부모교육까지 양질의 교육서비스 !

    큐레이션  지역교육뉴스

고2 ‘6월 학평’ 이과 응시생 문과생 수 역전

지난달 9일 치러진 고2 6월 전국연합학력평가(학평)에서 이과 응시생 수가 문과 응시인원을 앞질렀다는 분석이 나왔다.


20일 종로학원이 올해 고2 6월 학평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과학탐구 응시인원은 26만3434명으로 사회탐구 응시인원 25만5770명보다 7664명 많았다. 통상 대입에서 사회탐구와 확률과 통계(수학)를 선택한 수험생은 문과, 과학탐구와 미적분·기하(수학)를 선택한 학생은 이과로 분류된다.

이러한 현상은 지난 3월 치러진 고2 학평에서도 나타났다. 3월 학평 과학탐구 응시인원은 20만410명. 사회탐구 응시인원(18만5499명)보다 1만4911명 많은 수준이다.

작년까지는 문과생 수가 항상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치러진 고2 6월 학평을 봐도 사회탐구 응시생은 29만8363명, 과학탐구 응시생은 27만2022명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문·이과 통합형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도 사회탐구 응시생(44만985명)이 과학탐구 응시생(42만3766명)보다 많았다. 

오종운 종로학원 평가이사는 이 같은 현상을 문·이과 통합형 수능에 따른 결과라고 분석했다. 오 이사는 “이과생 주요 선택과목인 미적분·기하가 확률과 통계에 비해 높은 표준점수를 받고, 탐구영역에서도 변별력이 큰 과탐이 상대적으로 높은 표준점수를 받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약대 학부 선발을 비롯해 최근 반도체 학과 신설·증원도 한몫했다”며 “이과 응시생은 계속 늘어나 ‘이과 쏠림’ 현상은 더욱 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lyk123@chosun.com 

기자명 담당지역 이메일 기자사진
조선에듀 교육기자 / 지역신문 서울특별시·종로구 chosunpress@chosun.com
조선교육문화미디어사업자등록번호 : 104-86-08292대표이사 : 금교돈
등록일자:2015년4월20일 | 제호: 조선에듀E-mail : master@passhada.co.kr
주소 : 서울 중구 세종대로21길 30,1층 청소년보호책임자 임광림 통신판매신고 제 중구-07684호

인프라에듀주식회사사업자등록번호 : 697-87-00431대표이사 : 곽성원
Tel : 1599-9572 [고객센터 운영시간 PM 14:00 ~ 20:00] E-mail : business@passhada.co.kr
본 사업은 (주)조선교육문화미디어와 공동으로 기획관리 되며 ㈜인프라에듀가 주관한다.
COPYRIGHTSⓒ2021 PASSHAD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