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ray ( )

큐레이션

큐레이션을 통해 선별된 양질의 교육서비스 공유활용
자녀교육부터 학부모교육까지 양질의 교육서비스 !

    큐레이션  지역교육뉴스

문과 교차지원 이과 신입생 절반 이상이 반수 고려

2022학년도 대학입시에서 인문계열로 교차지원을 한 자연계열 신입생 중 절반 이상이 ‘반수’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입시업체 유웨이가 2022학년도 대입에서 인문계열로 교차지원한 자연계열 수험생 45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현재 2023학년도 대입 반수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수험생이 27.5%로 나타났다.

‘현재는 반수 생각이 없지만 추후 상황에 따라 재도전할 의사가 있다’는 학생은 28.4%였다. 전체 응답자의 55.9%가 반수 가능성을 내비친 셈이다.

‘반수 의향이 없다’고 답한 비율은 27.5%였고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6.1%로 집계됐다. 

반수를 결심하게 된 이유로는 가장 많은 38.8%가 ‘대학 레벨을 올리기 위해’라고 답했다. 이어 ‘평소 가고 싶던 학과를 가기 위해’라는 응답이 28%로 다음이었다. 교차지원을 한 목적도 가장 많은 40.7%가 ‘대학의 레벨을 올리기 위해’라고 답했다.

인문계로 교차지원한 자연계 수험생 중 가장 많은 학생이 선택한 학과는 ‘경영경제 및 회계’로 전체의 35.7%를 차지했다. 그 다음은 언어 문학 18.7%, 인문학 15.6%, 법학 및 사회과학 15% 등 순이었다.

2022학년도 대입에서는 문·이과 통합형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실시됨에 따라 수학영역 ‘미적분’ ‘기하’를 선택한 자연계열 수험생이 ‘확률과 통계’를 선택한 인문계열 수험생보다 표준점수상 유리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 때문에 상대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점한 자연계열 수험생 상당수가 상위권 대학 인문계열 학과로 대거 교차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설문조사에서 교차지원 후 대학생활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는 59%가 ‘만족스럽다’고 답했다. 다만 ‘자연계에서 인문계로 교차지원한 것을 후회한 적이 있느냐’고 묻는 질문에 42.1%가 후회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교차지원한 학생들 과반수가 반수를 염두에 두고 있어 2023학년도 반수생 증가가 예상된다”면서 “대학들이 신입생들의 중도 이탈을 막고 유지충원율을 확보하기 위해 이들을 예의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syk@chosun.com 

기자명 담당지역 이메일 기자사진
조선에듀 교육기자 / 지역신문 서울특별시·종로구 chosunpress@chosun.com
조선교육문화미디어사업자등록번호 : 104-86-08292대표이사 : 금교돈
등록일자:2015년4월20일 | 제호: 조선에듀E-mail : master@passhada.co.kr
주소 : 서울 중구 세종대로21길 30,1층 청소년보호책임자 임광림 통신판매신고 제 중구-07684호

인프라에듀주식회사사업자등록번호 : 697-87-00431대표이사 : 곽성원
Tel : 1599-9572 [고객센터 운영시간 PM 14:00 ~ 20:00] E-mail : business@passhada.co.kr
본 사업은 (주)조선교육문화미디어와 공동으로 기획관리 되며 ㈜인프라에듀가 주관한다.
COPYRIGHTSⓒ2021 PASSHADA ALL RIGHTS RESERVED